코로나19 여파 어려운 마을기업 17일부터 지원
상태바
코로나19 여파 어려운 마을기업 17일부터 지원
  • TPN 뉴스팀
  • 승인 2020.03.16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제품 판촉 상생장터 운영·임대료 지원 확대


행정안전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마을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코로나19 마을기업 긴급 지원방안'을 마련해 17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긴급 지원 방안은 마을기업 제품 판촉을 위한 상생장터 개최, 마을기업에 대한 인건비, 건물 임대료 지원 확대 등이 담겼다.

우선 피해 집중지역인 대구, 경북 지역 마을기업 제품의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홈플러스와 함께 '상생장터'를 개최한다.

상생장터는 코로나19 상황이 수습되는 대로 대구 칠곡점을 시작으로 권역별로 개최한다. 특히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의 농어촌상생기금 5000만원을 대구‧경북 마을기업에 지원한다.

또 전국 마을기업이 어려움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기존 예산을 전환해 지원한다. 이를 위해 마을기업 창업지원금 예산을 전환해, 각 시도가 지역실정에 맞게 긴급 지원에 적극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17개 시도는 자체적으로 긴급 지원 계획을 수립함에 동시에 전환된 예산을 활용, 방역물품을 지원하거나 매출이 줄어든 마을기업의 판매와 유통을 지원한다.

또 올해 마을기업으로 지정되는 경우에 한해 사업비(2000~5000만원, 연차별 차등 지급)의 최대 30%까지 인건비와 건물 임차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에는 총사업비의 20%까지만 사용할 수 있었다.

김학홍 행정안전부 지역혁신정책관은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을 겪고 있는 마을기업이 신속하게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긴급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