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후 후보 "주민자치회의 주체는 주민이어야"
상태바
이강후 후보 "주민자치회의 주체는 주민이어야"
  • 이문재 기자
  • 승인 2020.03.25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후 통합당 예비후보, 주민자치 실질화 국민협약 체결
이강후 국회의원 예비후보(왼쪽)가 25일 강원 원주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한 국민 협약을 체결한 후 전상직 한국주민자치중앙회 대표회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문재 기자
이강후 국회의원 예비후보(왼쪽)가 25일 강원 원주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한 국민 협약을 체결한 후 전상직 한국주민자치중앙회 대표회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문재 기자

이강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원주시을)가 주민자치 실질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이 예비후보는 25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한국주민자치중앙회(대표회장 전상직)와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한 국민 협약'을 체결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주민자치회는 주민회이자 마을회이고 자치회라야 한다 ▲정부는 지원을 하되 간섭하지 않아야 한다 ▲주민자치회는 주민들이 선출하는 대표와 주민이 결정하는 재정에 의해 운영해야 한다 ▲주민자치회는 마을을 대표하고 주민을 대변하는 조직으로 대표적인 지위에 있어야 한다 ▲'주민자치회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의 조속한 입법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주민자치 원칙을 확인했다.

이 예비후보는 특히 "주민자치는 마을을 주민들이 민주적으로 운영하는 좋은 제도인데 정부의 관료들과 시민 운동가들이 개입하면서도 주민자치에 대한 기본 이해가 부족한 것을 파악했다"면서 "주민자치 실질화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전상직 회장은 "행안부는 기존의 주민자치위원을 내쫓은 자리에 자치지원관이라는 이름으로 시민운동가들을 배치했다"며 "이들은 '감 놔라 배 놔라' 하면서 주민자치회를 지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회장은 "예전에 관(官)의 지배를 받았다면, 지금은 시민단체까지 합세해 이중 지배를 받고 있으니 바로 잡아달라"고 요청했다.

조경숙 한국 주민자치 여성회의 상임회장은 "국가는 주민이 마을의 생활 세계를 온전히 자치할 수 있도록 충분한 분권을, 주민들은 삶의 터전에서 이웃과 생활 세계를 아름답게 영위하는 자치가 함께 이뤄지도록 주민자치회 법령과 정책이 절실하게 요청된다"고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원용대 원주시 소초면 주민자치위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한민국과 원주시의 주민자치가 한 단계 도약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또 "2020년 새해 첫 법안으로 발의된 '주민자치회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이하 주민자치회법)' 제정을 적극 추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한국주민자치중앙회는 최근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된 후보 모두에 대해 주민자치법 입법과 예산 등 주민자치 실질화를 약속하는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한 국민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강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5일 강원 원주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한 국민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주민자치중앙회 제공
이강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5일 강원 원주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한 국민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주민자치중앙회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