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순 후보 "건강한 사회 되려면 '주민자치회법' 제정해야"
상태바
정정순 후보 "건강한 사회 되려면 '주민자치회법' 제정해야"
  • 이문재 기자
  • 승인 2020.04.03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후보, 주민자치 실질화 국민협약 체결
"이웃과 잘 먹고, 잘 놀고, 잘 살 수 있도록"
전상직 회장 "주민자치는 주민 스스로 결정하는 것"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청주시 상당구 후보(왼쪽 다섯번째)가 3일 상당구 금천동 선거사무소에서 한국주민자치중앙회(대표회장 전상직·왼쪽 일곱번째)와 주민자치 실질화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이문재 기자]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청주시 상당구 후보(왼쪽 다섯번째)가 3일 상당구 금천동 선거사무소에서 한국주민자치중앙회(대표회장 전상직·왼쪽 일곱번째)와 주민자치 실질화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이문재 기자]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청주시 상당구 후보가 3일 "'주민자치회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안(이하 주민자치회법)' 입법을 통해 이웃과 함께 잘 사는 청주시를 만들겠다"고 공개 선언했다.

정 후보는 이날 상당구 금천동 선거사무소에서 한국주민자치중앙회(대표회장 전상직)와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한 국민 협약'을 체결하고 이같이 말했다.

정 후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정부는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아야 한다 ▲주민자치회는 주민이 선출하는 대표와 주민이 결정하는 재정에 의해 운영해야 한다 ▲주민자치회는 마을을 대표하고 주민을 대변하는 조직으로 대표적인 지위에 있어야 한다 ▲'주민자치회법'의 조속한 입법이 필요하다는 내용 등을 담은 주민자치 원칙을 확인했다.

정 후보는 특히 "주민자치회는 주민회이자 마을회이고, 자치회라야 한다"며 '주민자치회법' 입법 취지에 공감했다.

정정순 후보가 한국주민자치중앙회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문재 기자]
정정순 후보가 한국주민자치중앙회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문재 기자]

정 후보는 "민주주의의 꽃은 지방자치이고, 지방자치의 꽃은 주민자치"라며 "주민 스스로 이웃을 위한 일을 할 때 사회가 건강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청주시는 세계 최고의 금속 활자본 '직지'의 고장으로서, 인쇄 기술과 함께 이웃과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문화가 형성돼 청주시를 아름답게 가꾸고 있다"며 "이웃과 함께 잘 먹고, 잘 놀고, 잘 살 수 있도록 '주민자치회법' 입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공개 선언했다.

주재구 충청북도 주민자치 원로회의 상임회장이 정 후보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사진=이문재 기자]
주재구 충청북도 주민자치 원로회의 상임회장이 정 후보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사진=이문재 기자]

전상직 회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주민자치는 주민 스스로 마을의 일을 결정하는 것인데, 관(官)이 자치를 못 하게 막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행정 경험이 풍부한 정 후보가 '주민자치회법' 제정에 큰 힘을 보태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박충규 청원구 주민자치협의회장은 "풀뿌리 민주주의의 완성은 주민자치 실질화"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한민국과 청주시의 주민자치가 한 단계 도약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편 한국주민자치중앙회는 4·15총선을 맞아 예비후보와 공천을 받은 후보 모두에 대해 '주민자치회법' 입법과 관련 예산 등 주민자치 실질화를 약속하는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한 국민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정정순 후보(왼쪽 네번째)가 동행 족자를 들고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문재 기자]
정정순 후보(왼쪽 네번째)가 동행 족자를 들고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문재 기자]
정정순 후보가 3일 청주시 금천동 선거사무소에서 '주민자치 실질화 국민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주민자치중앙회 제공)
정정순 후보가 3일 청주시 금천동 선거사무소에서 '주민자치 실질화 국민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주민자치중앙회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