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내년까지 전 읍·면·동 주민자치회로 전환
상태바
공주시, 내년까지 전 읍·면·동 주민자치회로 전환
  • 이문재 기자
  • 승인 2020.04.20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남도 공주시는 내년까지 16개 모든 읍·면·동의 주민자치위원회를 주민자치회로 전환한다고 3월 11일 밝혔다. 김세종 주민공동체과장은 1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주민의 공적 의사 결정 참여 욕구가 확대되면서 실질적인 주민 참여 기반 마련을 위해 기존 주민자치위원회를 주민자치회로의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존 주민자치위원회는 주민자치 프로그램 운영 중심의 역할을 수행했다면, 주민자치회는 주민자치 대표기구로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 자치 계획을 수립하고 주민총회를 개최하는 등 주민자치 구현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된다. 공주시는 현재 16개 읍·면·동 중 반포면에서 2013년부터 주민자치회를 시범 운영하고 있으며, 정안면은 오는 7월 중 전환하고, 나머지 14곳은 올해 말 임기가 만료되는 데로 주민자치회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올 상반기 중 ‘공주시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및 설치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전환 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다. 주민자치회 위원은 20명 이상 50명 이하로 구성하며, 주민총회 개최와 자치 계획 수립 등 주민자치 업무, 읍면동 기능에 대한 협의 및 행정 업무의 수탁 등 주민대표기구의 역할을 부여할 방침이다. 또 주민자치회 사무국 설치 및 운영을 통해 보다 전문적으로 주민자치회를 운영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다.

한편, 시는 올해 충청남도가 공모한 ‘2020 주민 참여 혁신 모델 지원사업’에 정안면, 반포면, 유구읍 등 총 3건이 선정되면서, 이에 대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공주시 주민자치회 모델을 육성할 예정이다.

또 오는 10월 읍면동 주민총회 주간 행사를 통해 지역민 다수가 모여 마을 의제를 공유하고 숙의해 함께 결정하는 주민 참여 공론의 장을 마련해 주민자치 인식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주민자치 역량 강화 교육과 주민자치 특성화 사업, 주민자치박람회 등도 지속 추진한다. 

김세종 과장은 “시는 주민자치회 확대 운영을 통해 시민이 주도하고 행정이 지원하는 민·관 협력 체계를 구축, 실질적인 주민 참여를 통한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