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된 주민자치법 제정해 다음 세대에 물려주자”
상태바
“참된 주민자치법 제정해 다음 세대에 물려주자”
  • 더퍼블릭뉴스
  • 승인 2020.07.01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 주민자치 여성회의 창립…어머니의 힘으로 주민자치 이룬다
충청북도 주민자치 여성회의가 6월 22일 청주시의 한 식당에서 창립회의를 열었다. 사진=김종득 기자
충청북도 주민자치 여성회의가 6월 22일 청주시의 한 식당에서 창립회의를 열었다. 사진=김종득 기자

가정에서는 주부로서 가족들 뒷바라지 하랴 살림 하랴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고, 사회에선 이웃을 챙기고 마을을 보살피느라 동분서주한다. 바로 남편과 아이가 아닌 지역 발전을 위해 싸우는 여성 주민자치위원이다. 

충청북도 여성 주민자치위원들이 아이들이 살기 좋은 마을, 진정한 주민자치가 이뤄지는 마을을 만들기 위해 나섰다. 충청북도 주민자치 여성회의는 6월 22일 청주시의 한 식당에서 창립회의를 열고 “참된 주민자치법을 제정해 다음 세대에 물려주자”는 당찬 출범 일성을 내놨다. 주민자치를 둘러싼 제도와 환경이 급변하는 이때, 여성위원들의 축적된 현장 경험과 지혜로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한 법안 제정에 나서야 한다는 절박함에서다. 

그만큼 여성회의 임원들의 각오도 남달랐다. 연현숙 충청북도 주민자치 여성회의 상임회장은 “지난해 말 청주시 상당구 주민자치협의회장의 임기를 마쳐 홀가분한 마음으로 여성회의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며 “지난 20년간의 주민자치가 남성 중심이었다면 이제는 여성 위원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졌다. 충청북도 주민자치 여성회의가 충청북도 주민자치 성장의 밑거름이 되도록 모두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이현숙 한국 주민자치 여성회의 공동회장은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해선 여성의 부드러움과 지혜가 필요하다”며 “참된 주민자치회법을 제정해 다음 세대에 물려주겠다는 의지를 갖고 다 같이 동참해달라”고 간곡히 요청했다. 이어 “주민자치는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지혜와 용기, 실천하겠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여러분은 이 나라의 어머니이자 자랑스러운 여성으로서 주민자치 실질화에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특히 심경희 충청북도 음성군 주민자치 여성회의 회장은 “남편, 아이와 그만 싸우고 지역 발전을 위해 싸우려고 한다”는 당찬 포부를 밝혀 참가자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다. 

여성회의 출범을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 정정순 국회의원(청주시 상당구)도 주민자치 실질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정정순 의원은 “주민에 의한, 주민을 위한, 주민의 자치가 지방분권의 핵심”이라며 “4.15 총선을 앞두고 후보 자격으로 한국주민자치중앙회와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제 국회의원으로서 주민자치가 다양한 형태로 발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충청북도 주민자치 원로회의는 ‘협력’을 강조했다. 주재구 충청북도 주민자치 원로회의 상임회장은 “주민자치회가 앞장서고 원로회의와 여성회의가 뒤에서 밀어주면 새로운 주민자치 시대가 열릴 것”이라며 “충청북도 주민자치 여성회의가 출범해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다. 주민자치가 발전하는 데 힘을 모으자”고 인사말 했다. 

전상직 사단법인 한국주민자치중앙회 대표회장은 주민자치의 역할과 여성회의 출범 취지를 설명했다. 전 회장은 “아기가 뒤뚱거려도 스스로 걷게 해야지 부모가 나서면 안 되는 것처럼, 주민자치도 주민들이 해야지 공무원이 나서면 안 된다. 주민들의 힘을 하나로 모으는 역할을 여성회의가 맡아야 한다. 나와 이웃, 마을에 의미 있는 일을 찾아서 하는 틀을 만들어보자는 것이 주민자치 여성회의의 창립 취지”라고 강조했다. 

충청북도 주민자치 여성회의는 이날 수석부회장에 김학임 청주시 상당구 주민자치 여성회의 회장, 감사에 배순득 영동군 주민자치 여성회의 회장과 심경희 음성군 주민자치 여성회의 회장, 상임이사에 최미숙 위원을 선출했다. 김학임 수석부회장은 “중책을 맡게 되어 어깨가 무겁다. 열심히 공부해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성회의는 올해 주민자치 역량 강화를 위해 4분기 특별 간담회를 열어 주민자치 특강과 여성 주민자치위원의 역할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충청북도주민자치회 및 원로회의와의 간담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끝으로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낭독하며 정부 주도의 주민자치 정책의 한계와 문제점을 인식하고, 관치를 극복하고 선진 주민자치를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