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600여만 원 들여 멀쩡한 새 버스 개조한 전북도의회
상태바
1천600여만 원 들여 멀쩡한 새 버스 개조한 전북도의회
  • 정기호 기자
  • 승인 2020.07.1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들이 본인 돈이었으면 이렇게 썼겠느냐"

전북도의회가 의원들이 사용할 새 공용버스에 1천600여만 원을 들여 고급시트 등을 설치해 예산 낭비 논란에 휩싸였다.

15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전북도의회는 최근 나라장터 조달을 통해 1억3천800여 만원짜리 25인승 공용버스를 구매했다. 이전 차량의 운행 기간이 10년가량 됐고, 운행 거리가 13만㎞에 달해 내구연한이 지났다는 것.

도의회는 1천100여만 원을 들여 멀쩡한 시트를 뜯어내고 고급시트로 교체했다. 여기에 내비게이션과 블랙박스 등을 포함해 1천600여만 원을 들여 내부 포장용 비닐도 뜯지 않은 새 차를 개조했다.

도의회는 도민들이 이해할 만한 수준의 차량 개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도의회 관계자는 "장거리 출장 중 시동이 꺼지는 등 문제가 많아 차량을 교체했다. 새 차지만 아이들이 타는 통학버스 수준이어서 편의를 고려했으며, 시트는 직원들이 발품을 팔아 구매한 새 것 같은 중고제품이다"고 전했다.

후반기 도의회 일정이 시작된 지 보름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버스 리모델링에 대한 도민의 반응은 싸늘하다.

전주시민 이모(47) 씨는 "1천600만 원이면 국내 소형차 한 대 값"이라며 "의원들의 편안함을 위해 혈세를 낭비했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