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주민자치중앙회,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주민자치 정책협약 체결
상태바
한국주민자치중앙회,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주민자치 정책협약 체결
  • 문효근
  • 승인 2021.04.0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뿌리민주주의 초석 주민자치회 운영, 주민 스스로 할 수 있게 '서울시민 품으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한국주민자치중앙회와 정책협약을 체결, 주민자치 실질화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한국주민자치중앙회(대표회장 전상직)는 31일 서울시 여의도동에 위치한 오세훈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주민자치 정책협약식을 가졌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전상직 한국주민자치중앙회 대표회장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전상직 한국주민자치중앙회 대표회장

협약에 앞서 사단법인 한국주민자치중앙회 전상직 대표회장은 “126년 전 ‘향회조규’를 통해 우리나라에는 이미 아름다운 주민자치의 전통이 있었다. 주민이 회원이 되어 마을 대표자를 직접 뽑고 마을 일을 관장했다. 그 전통을 일제가 말살하고 한참 후에 지방자치가 부활했지만 주민자치는 오히려 후퇴했다. 지난 10년 동안 ‘서울형 주민자치’는 ‘시민단체자치’가 되어버렸다. 그래서 오늘 후보자님께 주민자치를 주민들이 마음 놓고 해나갈 수 있도록 청원 드리러 왔다”고 취지를 밝혔다.

오세훈 후보는 “주민자치는 주민들이 주체가 되어 민주적 절차로 마을의 대소사를 의논하고 민주적으로 결정하고 협력하여 자치하는 것이다. 잘못된 것이 있다면 바로잡아 서울시민들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정책협약식 후 전상직 회장은 오세훈 후보에게 감사 족자를 전달했다. 

사진 중앙에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전상직 한국주민자치중앙회 대표회장. 오른쪽부터 김선동 총괄선대본부장, 김성태 공동선대위원장, 권영옥 서울시 주민자치여성회의 공동회장. 왼쪽부터 이상일 전 의원, 이섬숙 서울시 주민자치여성회의 상임회장, 성성식 서울시 주민자치원로회의 상임회장
사진 중앙에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전상직 한국주민자치중앙회 대표회장. 오른쪽부터 김선동 총괄선대본부장, 김성태 공동선대위원장, 권영옥 서울시 주민자치여성회의 공동회장. 왼쪽부터 이상일 전 의원, 이섬숙 서울시 주민자치여성회의 상임회장, 성성식 서울시 주민자치원로회의 상임회장

한편 한국주민자치중앙회는 4.7 재보궐 선거 후보들과 주민자치 실질화 약속을 담은 정책협약을 순차적으로 체결하고 있다.

이번 주민자치 정책협약은 ▲주민자치회는 주민이 구성하는 주민회이고 마을에서 구성하는 마을회이며 주민이 자치하는 자치회임을 확인한다 ▲주민이 자치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하되 어떠한 간섭도 하지 않아야 한다는 주민자치의 원칙을 확인한다 ▲주민자치회는 주민이 정하는 규약에 의하여, 주민이 선출하는 대표에 의해 운영되어야 한다는 원칙을 확인한다 ▲주민자치회가 주민들을 결속하고 마을을 대표하고 주민을 대변하는 조직으로서 대표적인 지위에 있어야 한다는 원칙을 확인한다 ▲주민자치 실질화의 성공적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한다는 원칙을 확인한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사진=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