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14개 시·군 주민자치 원로회의 조직을 완전하게 구성하겠다"
상태바
"전북 14개 시·군 주민자치 원로회의 조직을 완전하게 구성하겠다"
  • 정기호 기자
  • 승인 2020.01.2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원석 한국 주민자치 원로회의 전라권역 회장 축사

전라북도 주민자치 원로회의 출범 및 취임식

 

 

 

정원석 한국 주민자치 원로회의 공동회장 겸 전라권역 회장이 22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에서 열린 전라북도 주민자치 원로회의 출범 및 취임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이문재 기자
정원석 한국 주민자치 원로회의 공동회장 겸 전라권역 회장이 22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에서 열린 전라북도 주민자치 원로회의 출범 및 취임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이문재 기자

 

전라북도 주민자치 원로회의(상임회장 배태종)가 22일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에서 출범 및 취임식을 개최했다.

정원석 한국 주민자치 원로회의 공동회장 겸 전라권역 회장은 축사에서 "전상직 한국주민자치중앙회 대표회장님께서 50대인 제게 전라권역 주민자치 원로회의 회장을 맡기신 건 주민자치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해달라는 뜻이 담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정원석 회장은 "읍·면·동 주민자치위원장과 주민의 참여를 끌어낼 수 있는 조직이 필요하다. 전주시를 포함해 14개 시·군 주민자치 원로회의 집행부 및 조직을 완전하게 구성하고자 한다"라고 추후 활동 계획을 밝혔다.

이어 "조직을 구성한다는 것은 여러 사람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것"이라며 "전라북도 주민자치회와 원로회의가 소통하고 협력한다면 진정한 주민자치 시대가 앞당겨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정원석 회장은 "여기 계신 분들이 경험과 지혜를 모아주신다면, 전라북도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주민자치 원로회의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라고 적극적인 활동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