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초기증상 감기와 비슷… 전문가도 구분 어렵다
상태바
'우한 폐렴' 초기증상 감기와 비슷… 전문가도 구분 어렵다
  • TPN 뉴스팀
  • 승인 2020.02.0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감염학회 "약한 한기·근육통·목아픔·기침 등 닮아"
증상 가벼울땐 진료소 찾기보다 2~3일 자가격리가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감기가 초기 증상으로는 구분하기 어렵운 것으로 나타났다.

하필 감기가 흔한 겨울철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퍼지면서 방역망의 혼란은 더 가중됐다. 이 틈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문가 의견도 있었다.

대한감염학회는 지난 6일 저녁 서울 서초트라펠리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증상만으로는 감기와 구분하기는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김남중 서울대 의과대 내과학교실 교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오는 사람은 감기와 구분하기가 매우 어렵다"며 "약간 한기, 약간 근육통, 약간 목아픔, 기침으로 온다. 임상의사가 증상만으로 구분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감기가 유행하는 겨울철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퍼지면서 방역망 구멍도 커졌다.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은 "하필이면 감기가 많이 유행하는 겨울철 와서 감별 진단도 어렵고 찾아서 골라내기 어렵다"며 "신종 코로나 감염보다는 확률적으로 봤을때 감기 가능성이 더 많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경증 증상만 있을 때는 진료소를 찾기보다 일단 2~3일 자각격리를 하는 게 낫다는 게 전문가 의견이다. 선별진료소에서 감염될 가능성이 더 높기 때문이다.

백 이사장은 "환자가 경증이어서 타이레놀 먹고 지낼 수 있는 상황이라면 선별진료소 찾아 검사하는 걸 권고하지 않는다"며 "궁금해서 (진료소에) 왔는데 오히려 진짜 환자를 거기서 만나 또 감염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증이면 진료소 바로 찾지 말고 자가격리 하면서 지내다가 감기면 2~3일 지나면 좋아질 거고 계속 나빠지면 그때 가서 검사 받는 게 적절하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감염 판별 단계부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 의견이다.

김태형 순천향대 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우리나라 지역사회 전파단계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 연결고리가 없는 감염자가 생길 것도 우려하고 있다"며 "결국 대한민국 국민 다 앓을 때까지 확산된다는 의견도 있고 내부적으로 의견이 분분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